Home Entertainment 강호동·나영석, 중견기업과 짜고 치다 ‘법정 제재’ 받았다

강호동·나영석, 중견기업과 짜고 치다 ‘법정 제재’ 받았다

이하 tvN ‘라끼남’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tvN ‘라끼남’에 법정 제재 ‘경고’를 내렸다. 사실상 농심 라면 광고 프로그램이었다는 것.

지난 8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는 전체 회의에서 tvN·올리브네트워크 ‘라끼남’에 법정 제재 ‘경고’를 의결했다. 여기서 ‘라끼남’은 나영석 PD가 연출하고 방송인 강호동 씨가 출연한 프로그램이다.

방심위는 ‘라끼남’에 농심 제품인 안성탕면, 너구리, 짜파게티 등이 지나치게 노출됐다는 점을 문제 삼았다. ‘라끼남’ 측은 “농심 업체와 간접 광고(PPL) 계약을 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방심위는 “사실상 PPL이 아닌 광고 수준”이라는 판단을 내렸다.

방심위는 “‘라끼남’은 특정 업체에 정도가 넘은 광고 효과를 줬다. 사실상 라면 광고를 방송했다”며 “간접 광고주이자 협찬주(농심) 상품(라면)을 소개하며 방송 시간 상당 부분에서 제품을 과도하게 부각했다. 출연자(강호동)가 해당 상품명을 직접 언급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마치 해당 업체 라면을 광고하기 위해 만들어진 프로그램이라고 느껴질 정도의 의도적인 구성과 연출로 부당한 광고 효과를 줬다”며 “이렇게 프로그램을 제작·구성해서는 안 된다는 ‘방송 심의에 관한 규정’을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라끼남’ 측은 해당 사안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유튜브, 채널 십오야

뉴스1